검색

김건모, 성폭행이어 폭행 의혹 추가 제기→강남서 수사 지휘 [엑's 이슈]

2019-12-11 07:35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성폭행 혐의로 피소된 김건모가 술집 매니저를 폭행했다는 추가 폭로가 등장했다. 김건모 측은 여전히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10일 "2007년 1월 10일, 강남 테헤란로의 한 유흥주점에서 매니저 역할로 일했던 A씨가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추가 폭로를 이어갔다. A씨는 앞서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한 B씨가 꽃뱀인 것처럼 매도당하는 것에 분노해 힘이 돼주기 위해 제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가세연'과의 인터뷰를 통해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 여자랑 언쟁을 벌이고 있었는데, 김건모가 들어와서 시끄럽다며 저한테 욕을 하며 머리채를 잡고 눕혀 주먹으로 때렸다"고 폭로했다.

이어 "나름대로 얼굴을 막아봤는데 저항할 수 없었다. 이후 아파서 택시를 타고 병원으로 가서 치료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가세연 측은 A씨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당시 병원 응급실에서 진단한 기록이 있다"며 병원에서 발급한 의무기록 사본 증명서를 공개했다. 



특히 A씨는 "다음날이 되니 김건모와 가게 업주가 경찰에 신고를 못하게 했다"며 "발설을 하면 안된다는 협박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가세연 측 역시 당시 MBC에서 취재를 하기도 했지만 결국 보도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A씨는 "김건모가 TV에 안 나왔으면 좋겠다. 술먹고 이상한 괴물처럼 되는 사람이 시청자 앞에서는 그 모습을 숨기고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것에 대중들이 속는게 화가 난다. 돈을 바라지 않는다. 피해 여성분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김건모 측은 최초 성폭행 의혹 제기 때부터 "성폭행 의혹은 사실 무근"이라는 태도를 유지해왔다. 김건모 측은 이미 변호사를 선임해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사건은 서울 강남경찰서가 지휘하는 것으로 결정됐다. 서울중앙지검은 10일 김건모를 상대로 접수된 성폭행 고소 사건을 여성가족조사부에 배당했고, 검찰은 강남경찰서에 수사지휘를 내릴 계획이다. 

성폭행에 이어 폭행의혹 까지 추가된 김건모에 대해 경찰이 어떤 조사 결과를 들고 나올지 관심이 주목된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건음 기획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