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내가 나가겠다"…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 직원들 위해 퇴사 자처 [전일야화]

2019-10-10 06:45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청일전자 미쓰리' 김상경이 청일전자를 떠났다.

9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 5화에서는 직원들의 정리 해고를 막기 위해 회사를 떠나는 유진욱(김상경 분)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이진심(정수영)은 동생 이선심(이혜리)이 자신 몰래 대출을 받은 사실을 알게 됐다. 이에 이선심은 그 돈으로 회사 주식을 산 사실을 밝혔고, "우리 회사 대표가 도망갔다. 직원들이 주식을 가진 나더러 대표하라고 하더라"라며 어쩔 수 없이 회사 대표가 된 것도 털어놨다.

그러자 이진심은 "도망치지도 말고 죽지도 말고 대출금이랑 다 갚아라. 그러기 전까지 다신 내 얼굴 볼 생각하지 마"라고 매정하게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오만복과 구지나는 회사 매각을 위해 비밀리에 움직였다. 그러나 오만복의 연락을 받은 사람은 "지금 대표가 다른 사람이더라"라며 이선심을 언급했다. 이에 회사 매각이 불발됐고, 김응수와 구지나는 이선심이 청일전자 대표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유진욱은 오필립(김도연)에게 아버지 오만복 사장의 소식을 물었다. 오필립이 모른다고 하자 자신의 명함을 건네며 연락을 부탁했다. 이를 알게 된 오만복은 유진욱에게 연락을 했고, 이후 두 사람은 술자리를 가졌다.

오만복은 "잘 지내셨냐"는 유진욱의 물음에 "죽으려고 한강 다리 갔는데 막상 뛰어내리려니까 억울하기도 하고 아들놈 얼굴이 어른거려서 죽지도 못했다"라며 "내가 인생 잘못 살았다"라고 속마음을 전했다. 이에 유진욱은 "연락이라고 하지 그랬냐. 아직은 아니다"라며 위로했다.  



두 사람의 모습을 우연히 발견한 청일전자 직원이 몰래 사진을 찍어 직원 단톡방에 올렸다. 이 사진을 보게 된 청일전자 직원들은 오만복 사장이 살아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또 직원들은 오만복 사장과 유진욱 부장의 사이를 의심했고, 유진욱이 회사를 나간 후에 오만복 사장과 새롭게 회사를 차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진욱은 직원들의 추궁에도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 또 직원들에게 아무 인사도 없이 사직서를 내고 회사를 떠났다.

이선심은 박도준(차서원)이 유진욱을 정리 해고시켰다고 확신했다. 그러나 박도준은 "본인이 나가겠다고 하신 것"이라고 답했다. 알고 보니 유진욱이 "나 하나 나가는 걸로 정리하자. 내가 나갈 테니까 그 사람들은 그냥 둬라"라며 직원들의 정리해고를 막기 위해 회사를 떠난 것이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