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보성강림' 김보성 "유튜버 도전한 백종원, 친해지고 싶어" [일문일답]

2019-07-18 17:36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배우 김보성이 유튜버로 발돋움하고 있다,

김보성은 지난달 24일부터 SBS 미디어넷 유튜브 콘텐츠 ‘보성강림’에 얼굴을 내비치며 의리를 외치는 상남자의 모습을 넘어 주체할 수 없는 무리한 에너지를 내뿜고 있다.

김보성은 유튜버 도전에 대해 “저를 정말 잘 아시는 분들은 ‘보성아, 방송에서 많이 자제하더라. 어떻게 참았냐’라고 말한다. 방송에서 다 못 보여드린 저의 진솔하고 솔직한, 리얼 그 자체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더불어 도전하는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어서 유튜버로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보성강림’에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로 이상민, 김민종을 꼽으며 유튜버 롤모델로는 백종원을 언급했다. 김보성은 “사실 유튜버를 잘 모른다. 그런데 백종원 씨가 저랑 나이가 같은데 유튜버에 도전했더라. 요리의 대가로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지 않냐. 내가 요리에 도전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같은 나이니 친해지고 싶다. 같이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으니 유튜버 대 유튜버로 만나보고 싶다”고 러브콜을 보냈다.

‘보성강림’은 김보성이 기승전결 형식 없이 남의 눈치 안보고 하고 싶은 것 다하는 프로그램. 매주 월, 목요일 오후 5시 스튜디오 프리즘과 한뼘TV에 업로드 되고 네이버, 카카오, 곰TV를 통해서도 확인 가능하다.  

다음은 김보성의 일문일답

Q. 유튜버 도전하게 된 이유는?

저를 정말 잘 아시는 분들은 ‘보성아, 방송에서 많이 자제하더라. 어떻게 참았냐’라고 말한다. 방송에서 다 못 보여드린 저의 진솔하고 솔직한, 리얼 그 자체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더불어 도전하는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어서 유튜버로 나서게 됐다.

Q. 최근 예능 프로그램에서 대 활약하며 제 2의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는데 소감이 궁금하다.

굳이 전성기를 따지자면 정확하게 제 2의 전성기는 아니고 제 4의 전성기이다. 제 1의 전성기는 영화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1989년), 데뷔 때 였다. 하이틴 스타로 하루에 팬 레터도 엄청 받았다. 제 2의 전성기는 영화 ‘투캅스 2’(1996년) 때다. 제 3의 전성기는 5년 전에 의리를 외쳤을 때다. 지금은 제 4의 전성기인 셈이다. 일부러 웃기려고 하는 것은 아닌데 많은 분들이 허세라 생각하시더라. 전 진심으로 솔직하게 말씀드리고 행동한 것인데 그것이 ‘허세왕’ 이미지를 만들어줬다. 개그맨 보다 웃기는 배우가 아니냐 라는 말도 듣고 있는데 많은 분들이 좋아해줘서 기분 좋고 감사히 생각하고 있다.

Q. ‘보성강림’을 통해 유튜브 프로그램에 출연 중인데 TV 예능 프로그램 촬영 차이점이 있던가.

PD와 자유롭게 자체 검열을 할 수 있다. 그게 굉장히 매력이다. 방송에서는 아무래도 자제해야 하고 솔직, 진솔하지만 조금은 걱정해야 하는 부분들이 있는데 유튜브는 해보고 안되면 자체 검열을 하면 되니까 자유로운 점이 있더라.

Q. ‘보성강림’을 통해 도전하고 싶은 것이 있다면?

‘보성강림’이 도전 정신을 밑바탕으로 한 프로그램이다. 제가 살면서 도전하지 못했던 것들을 하려 한다. 그렇다고 위험하고, 힘으로 하는 것이 아닌 김보성의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도전을 해보고 싶다. 그동안 사실 너무 많이 부쉈고, 너무 많이 떨어져서... 육체가 남아 있어야 의리도 지킬 수 있으니 위험한 도전은 자제하고 제가 지금까지 안 보여준, 아기자기 하고, 재미있는 특이한 도전을 할 생각이다.

Q. ‘보성강림’에서도 의리를 외치고 있는데 의리를 외치다 힘들었던 경우가 있을 것 같다.

의리를 외치는 것 자체가 혈압이 올라간다. 모 프로그램에서 의리를 외치니 혈압이 280mmHg 까지 올라가더라. 숫자를 보고 나서 혈압이 왜 안 터지지 하고 의아할 정도로 올라가더라. 그만큼 혈압이 급상승해서 힘들다. 그렇다고 힘없이 의리를 외칠 수는 없다. 의리는 힘껏 외쳐야 한다.

Q. ‘보성강림’에 초대하고 싶은 게스트?

첫번째 타자가 김민종, 두번째 타자가 이상민이다. 그 다음이 허경환이다. 그 외에도 많은 분들이 있다.

Q. 유튜버 롤모델이 있다면?

사실 유튜버를 잘 모른다. 그런데 백종원 씨가 저랑 나이가 같은데 유튜버에 도전했더라. 요리의 대가로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지 않냐. 내가 요리에 도전하겠다는 것은 아니고 같은 나이니 친해지고 싶다. 같이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으니 유튜버 대 유튜버로 만나보고 싶다. 백종원 의리!

Q. 마지막으로 유튜버로 목표가 있는지?

없다.(웃음) 목표는 지금 이 순간 열심히 하는 것이다. 유튜버로 활동하며 대중들과 가까워지고 싶은 마음이다.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SBS 
 

TALK TALK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맨위로